메이저사이트

메이저사이트 에서 이벤트 참여하자

메이저사이트

메이저사이트 에서 이벤트 참여하자

스로가 삼국지 지식이 부족하 메이저사이트 다 느껴지신다면, 글을 쓰기에 앞서 삼국를 공부하셔야할 겁니다. 그렇지 않으시면 뒤로 갈수록 독자들에게 따끔한 소리를 들으실테니까요.비평으로 도와드릴 수 는 부분은 글을 쓰는 방향의 제시와 글의 문제점 제시, 그리고 글을 쓰는 마음가짐 정도라고 봅니다.프롤로그를 읽 메이저사이트 은 후 장 염려되는 부 메이저사이트 분이 글을 쓰는 방향이었습니다. 프롤로그에서 보면 앞으로의 내용에서는 새로운 등장인물 없이 순수하게 국지의 등장인물만으로 삼국지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런 것 치고 메이저사이트 는 새로운 사건이 없어보입니다.어떤 뜻이냐면, 국지의 내용에 순 메이저사이트 수하게 판타지적인 요소가 들어간 것 말고는 볼게 없다는 뜻이지요. 창을 휘두르는 대신 에너지파를 쏘, 동력을 쓰고, 텔레포트를 쓰지만 결국 같은 결말, 같은 과정이라면 독자들이 더이상 읽고 싶어하지 않을 것입니다.그나마 능성을 따지자면 “투X 드래곤” 처럼 쓰는 것입니다만, 그런 작품을 쓰고자 하심은 아니라 보입니다.흔히 다른 삼국지 소들에서는 새로운 등장인물을 등장시켜 사건을 전개합니다.(ex. 현대의 고등학생이 삼국지 시대로 타임리프했다./

메이저사이트

메이저사이트 배당률 높은곳 여기

마법세의 해리포터가 삼국지 시대로 들어왔다. 등)즉, 기존의 삼국지에 새로운 변화를 주는 계기로 새로운 인물을 등장시키는 이지요.이렇게 쓰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삼국지 + @ 하기가 제일 쉬울뿐더러 재미를 주기도 쉽기 때문입니다.다만 elper의 프롤로그에서는 삼국지의 변화요소는 판타지 요소가 들어간다는 것뿐이며, 글을 읽어보면 동일한 삼국지 인물에, 동한 인과관계에(유비는 언제나 관우 장비를 동생으로 두고 둘은 언제든지 맹장이라는 점), 동일한 결과가 나올 것임을 암적으로 암시하는 내용이 있습니다.프롤로그에 등장한 삼국지 인물들의 기억이 사라질 것임이 그것인데요, 이 내용을 보 내용을 어떻게 전개하실지 감이 오지 않습니다. 쓸 수야 있겠지만 이미 존재하는 삼국지와 다를게 무엇이냐는 것이지요.(가 작가라는 전제하에서 느낀점입니다.)뒷내용을 어떻게 쓰셔야할지 모르겠다는 말을 하셨습니다만, 이게 그 이유지 않 습니다. 새로운 사건을 전개하고 싶은데, 전개해줄 매개체가 없는겁니다.우선 글을 전개함에 있어서 시점은 어떻게 할 것지, 글의 중점을 무엇으로 할 것인지(전쟁을 보여줄 것인가, 삼국지시대의 가치관을 보여주고싶은 것인가 등), 어떤 사건 장시킬 것인지를 상세히 정하셔야할 겁니다.이 부분에 있어서는 더 이상 조언드릴만한 부분은 거의 없습니다만, 한가지 씀드리자면 삼국지는 “인물 중심”의 소설이라는 것입니다.정사 삼국지를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기록이 어떻게 되어있냐, OOO는 XXX년에 출생해서 AAA한 업적을 세웠으며 BBB전투에서 CCC에게 죽임을 당했다.” 같은 인물의 평이 수백개로 성되어있습니다.사실상 인물도감인 셈입니다. 그렇다보니 중심되는 인물들이 사건을 몰고 다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다. 그런만큼 인물을 등장시킴에 있어

메이저사이트 에서 베팅하자

서 신중을 기하셔야합니다.만약 제갈량이 성인이 되기도 전에 지나가던 누군가에게 너지파를 맞고 죽었다…라 하면 독자들은 이걸 삼국지로 받아들이기 힘들겁니다.인물 중심인 삼국지에서 중후반의 거의 든 사건의 중심인 제갈량이 허무하게 죽는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든 일이니까요.짧게 말씀드리자면 등장인물의 비중을 적히 잘 조율하셔야한다는 뜻입니다.글의 방향성을 짚는 건 여기까지고 하고, 이제 helper님의 글 자체를 보도록 하겠습니. 게 흔히 해왔던 다른 글의 비평부분이 되겠군요.글의 내용은 ‘신’이 삼국지 인물인 ‘유비, 조조, 손견’을 불러모으고, 과거 시 할것인지 묻는 내용입니다.(관우 장비도 등장하지만, 글의 핵심은 아니지요.)이미 죽고 난 인물들이 다시 만나서 가상 화를 하는 점은 재미있는 소재였고, 유관장 삼형제는 하나로 취급되는 점도 좋은 소재라고 생각합니다.읽다보면 각 인물의 말투도 최대한 그 인물과 맞게끔, 그 시대에 맞게끔 하려는 노력도 보이기도 하고요.다만 어휘 사용이 삼국지와는 괴가 있습니다. 정말 삼국지처럼 할 것인지, 소설이라는 점을 감안해 현대식을 섞을 것인지는 helper님의 선택입니다. 일단 가 느끼기에는 유비, 조조, 손견의 대화라고는 느껴지지만 삼국지시대 인물간의 대화라고는 느껴지지 않았습니다.한번 더 을 읽다보면서 느낀 것이지만, 글의 새로움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신이랑 관람객을 등장시키기는 합니다만, 쳅터 3에서 은 논점을 흐리는 느낌밖에 주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쳅터 3은 없었던 것이 좋지 않았나…싶기도 하고요.판타지 요소를 는다는 것이 새로움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다지 신선함이라던가 호기심이 끌리지는 않습니다. 싸우는 수단만 바뀐 이지 과정이나 결과가 바뀐다고는 할 수 없으니까 말이지요.글의 문맥이나 문장력은 흠이 되는 부분은 크게 없었습니다, 출나는 부분도 없다할수 있습니다. 문장력이 부족한 현직작가들도 있으니 문장력이 필수요소는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문력의 질이 올라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개인적으로 등장인물들이 너무 가볍습니다. 유비의 가치관, 조조의 가치관 등등 더 문장에 담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글을 읽음에 혼란스러웠던 부분은 첫8줄이 조금 혼란스러웠습니다. 처음인 만큼 더 간단명료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니면 아예 신비롭게 해도 좋고 말이지요.뭐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