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이것만 알아도 차산다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이것만 알아도 차산다

어떤 우주(Chaos)는 혼돈의 세상이고또다른 우주(Cosmos)는 질서정연한 세상인 것과 같은 이치이다.영화 <나는>은 우리가 영화를 대하는 자세에 대한 담론이기도 하다.영화의 생산자 측면에서 이런 고민을 풀어낸 작품은 그동안 꽤 많았던지라소비자 그니까 관객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접근했다는 자체가 신선하다.” 로투스홀짝 영화를 보는 것은 거대한 세계를 경험하는 것”이라는 담담한 선언은영화를 단지 시적으로만 혹은 이성으로 로투스홀짝 만 접하지 말라는 조언이다.서로에게 반목과 갈등의 벽을 치고 있던 두 주인공의 화해는 이런 면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나카모리가 시력을 상실한 후 미사키의 얼굴을 만지는 장면은새로운 세계, 새로운 인식체계, 새로운 소통법을 극명하게 보여준다.사전 시사회에 참한 시각장애인들은 음성 해설에자신들의 상상력을 덧붙여 스스로의 영화를 완성해 간다.한 편의 영화를 감상하는 방식은 이토록 다양할 수 있고그 양성의 로투스홀짝 폭을 극단적으로 넓힐 수 있는 영화야말로 훌륭한 작품인 것이다.그렇다면 훌륭한 관객은 어떠해야 하는지 그 결론이 너 로투스홀짝 무나도 자명하지 은가.가끔 시각장애인들이 찍은 사진전에 가보면그 애잔한 전시 사진들이 보여주는 기본 메시지는 항상 동일했다.눈이 아닌 마음으로 보는 세상이까…지난번 리우 패럴림픽을 찍은 여러 사진들 중에서 가장 큰 감동을 줬던 사진들은시각장 로투스홀짝 애인 사진작가 보아오 마이아가 촬영한 작품들이었다.선수들의 발소리와 거친 숨소리에 집중해 찍은 그 사진들은간혹 구도나 색감이 완벽하진 않더라도 그 울림만은 굉장했다.세상 대부분의 일이란 것 슴이나 마음으로 마주친 결과물이 항상 빼어난 법이다.그저 줄거리만 따라가거나 미인 배우의 얼굴과 몸매만 쫓는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이것만 알아도 수익증가

건 바람직한 영화 감상이 아니.감독이 강요하는 정서에 맹목적으로 세뇌당하거나 주눅들어서도 안될 일이다.나만의 방식으로 나만의 세계를 경험하고 만들어야 한다.나카모리가 예 액자영화 속의 해변 모래사장으로 직접 들어가주인공의 뒤를 쫓아가며 보이지도 않는 눈으로 카메라를 들이대는 장면은우리가 영화를 어떻게 아들여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심청전>을 보고서 이 영화의 주제는 “수상안전”이라고”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관객은 좋은 관객인 것이다<빛나는>에서처럼 장애인들에게 영화 감상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배리어 프리(Barrier Free)”라고 한다. 우리말로 하자면 “장벽 없는 영화 상영”다.청각장애인을 위하여 부연해설 자막을 제공하고 시각장애인을 위하여 음성 해설을 곁들이는 식이다.그렇다면 오감 멀쩡한 일반인들은 과연 장 이 영화를 보고 있을까? 다들 자문해보자.스스로 관성적으로 만든 무수한 장벽들을 하나 하나 걷어내며한 편의 영화를 온 몸으로 온 가슴으로 마주는 경험은 얼마나 근사하겠는가 말이다.”멎어버리긴 했어도 자신의 심장이”었던 카메라를 내던져 버림으로써나카모리는 더 이상 시각에 의지한 사을 찍지 않게 되었다.대신 그는 그동안 방치했던 다른 감각들을 모두 흔들어 깨워 새 세상과 만나고,비틀거리고 불안한 걸음걸이일망정 새로운 사을 향해 내달릴 수 있는 것이다.영화 한 편 보는 자세가 이래야 한다고 당당히 주장할 수 있는 감독은아마도 진심으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영화를 들었을 것이라 믿고 싶다.그나저나 영화에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카메라 롤라이플렉스는 언제봐도 탐난다.(핫셀블라드 지지자들은 펄쩍 뛸지도 모겠지만)카메라의 역사에서 실로 가장 아름답고 우아한 이안 리플렉스 카메라라고 감히 단언한다.그 롤라이플렉스를 과감히 산 아래로 휙 내던져 릴 때 어찌나 놀랐던지…나는 아직도 쫌생이 물욕주의 소시민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나 보다. 부끄럽다.아, 마음 공부의 길은 아직도 아득하만 하나니…이렇듯 <빛나는>은 겉으로 볼 때 여러 면에서 영화적 성과를 일궈낸 수작이다.하지만 이 영화 내부에서 꿈틀거리는 (어쩌면 꼼지락거는 수준일지도 모르겠으나)영화미학적 시도와

로투스홀짝

로투스홀짝 노하우 공개

도전에 나는 더 큰 점수를 주고 싶다.문학용어 중에 “메타 픽션(Meta Fiction)”이라는 개념이 있다.원래 소설이란 허구의 세계를 창조하는 것인데,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그 허구의 세계를 규정하는 현실성을 붕괴시키려는 창작법에 근거해 쓰인 설을 이르는 말이다.그냥 무대뽀 스타일로 뚝딱 쉽게 요약하자면 소설 그 자체에 대한 소설이라는 뜻이다.모더니즘의 등장 이후 모든 예술 분야에 런 흐름이 나타났다.영화 분야도 예외가 아닌지라, 이런 경향의 영화를 “메타 시네마(Meta Cinema)”라고 부른다.문제는 이런 류의 메타 작품들 가데 제대로 성공한 케이스가 별로 없다는 점이다.이는 예술 전분야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그런 결과가 당연하다고 할 수 밖에 없다.왜하면 메타 작업이라는 것이 자신의 새 작품을 통해 지금까지의 앞선 윗세대가 구축했던창조의 메커니즘과 그 결과물에 대해 다양한 의문을 표시하 야청청 맞짱질인데 쉬울리 있겠는가.그나마 문학 동네만큼은 워낙 관록도 있고 작가층도 두터운지라 간혹 걸작이 등장하곤 한다.<빛나는>은 과감게도 메타 시네마 쪽으로 달겨든 영화다.기존의 영화문법을 비틀며 거기서 벗어나려는 노력을 부단히 하고 있다.영화는 시종 극단적인 클로즈업을 번하게 사용하고 있다.모든 영화제작 이론서들은 클로즈업은 영화의 극적 풍미를 위한,대단히 중요한 표현방식이기 때문에 그 사용을 적당히 자제라고 가르친다.극중 액자영화와 실상황 사이의